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단 하나의 사랑 1권

    2012.09.09

    2,500원

작품소개

원제: A Woman's Touch
문고 번호 : HQ-040

불 같은 남자와 얼음 같은 여자

자기중심적이고 불 같은 성격으로 악명을 떨치는 카일.
하지만 신입 직원 레베카만은 그를 능숙한 솜씨로 요리할 수 있었다.
그 이유는 카일이 레베카에게 첫눈에 반했기 때문이라는데….
진퇴양난에 빠진 카일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가?

추억의 할리퀸으로 다시 만나는 제인 앤 크렌츠의 보석 같은 작품!


▶ 책 속에서

"나는 꽤나 다루기 힘든 사람이라는 평판이 있다고만 해 둡시다."

"당신과 같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은 원래가 다루기 힘들죠."
레베카가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물론 사장이라고 해서 무례하고 분별없는 행동을 모두 용서받을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지만요."

"명심해 두지. 예절 강의 고맙소, 선생."
카일의 딱딱한 입술에 희미한 조롱기가 어렸다.

"왜 사람들이 나에게 당신을 다루는 힘이 있다고 생각하는 거죠? 내가 플레이밍 럭 엔터프라이즈에 들어오기 전에는 당신이 정말로 그렇게 다루기 힘든 사람이었나요?"


"그걸 두고 몇몇 사람들은 굉장히 야만적인 표현을 쓰고 있소."
카일은 매우 부드러운 어조로 말했다.

레베카의 미소가 흐려졌다. 그녀는 갑자기 경계심을 느끼며 그의 시선을 마주했다.
"사람들이 뭐라고 하는데요?"

"당신이 그 작은 새끼손가락 하나로 나를 부릴 수 있는 이유는 나와 함께 자기 때문이라고 하더군."

Prologue, Chapter 1~Chapter 11 ,Epilogue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