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권

    2023.03.20 약 10.8만자 3,200원

  • 2권

    2023.03.20 약 11.2만자 3,200원

  • 완결 3권

    2023.03.20 약 11.2만자 3,2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결혼하기로 했으면, 책임져야지. 안 그래?”

연인이었던 엘리오스에게 모든 걸 받쳐 헌신했건만, 그는 황녀와 결혼을 해버렸다.
배신감에 홀연히 제국을 떠난 베르.
전 연인을 잊기 위해 독한 술을 들이켜던 그 날. 베르는 절대로 되돌릴 수 없는 실수를 저지르고 만다.

숙취로 지끈거리는 머리를 부여잡으며 간신히 눈을 뜨자, 믿지 못할 광경이 보였다.
갈색 피부, 황금색 눈동자, 검은 머리칼을 가진 낯선 남자.
베르는 왜 처음 보는 남자가 자신의 옆에 누워있는지 도무지 기억이 나질 않았다.

“누구세요…?”

베르의 물음에 카탄이 오묘한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다.

“섭섭하네. 결혼을 약속한 사이인데, 누구냐니.”
“네? 결혼이요?”

베르는 어떻게 해서든 이 난감한 상황에서 벗어나려 애쓰지만….

“죄송하지만, 어제 일은 실수였어요….”
“실수? 미안하지만 난 실수가 아니었거든.”

카탄은 자신의 품에 스스로 들어온 완벽한 이상형을 놔줄 생각이 전혀 없었다.

“결혼하기로 했으면, 책임져야지. 안 그래?”

베르는 그를 머리부터 발끝까지 천천히 살폈다.
190cm는 훌쩍 넘을 것 같은 장신에, 굳은살 박인 커다란 손과 금색으로 이글거리는 눈빛은 시선 한 번으로 사람을 주눅 들게 만들었다.
보통 사람은 눈을 마주치는 것도 힘들게 분명한 남자!
겨우 가슴께에 닿을락 말락 한 자신이 책임지기에는 눈앞에 있는 사내가 너무나도 건장했다.

***

결혼하자며 매달리는 카탄도 골치 아픈데, 황녀와 결혼한 엘리오스가 자꾸 끈질기게 베르를 옭아매기 시작한다.

“날 버리고 황녀와 결혼한 주제에 왜 이러는 거야. 도대체 뭐가 문제야?”
“허락도 없이 내 곁을 떠난 것. 넌 영원히 내 곁에 있어야 해.”

엘리오스는 베르를 자신의 손에서 놓아줄 생각 따위 전혀 없다.
베르가 있을 곳은 오직 자신의 옆자리일 뿐!

‘나를 방해하는 것들은 전부 없애버려서라도 베르를 가지리라!’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정가

소장

권당 3,200원

전권 9,6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