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혜석그룹 손자의 개인 강습을 위해 NOVA에 채용된 수영강사 이사희.
사희는 그곳에서 의문의 남자, 이동하를 만난다.

“겁이 없는 을이시네. 근본 없는 자존심 좀 다쳤다고 아무 데나 물불 가리지 않고 달려드시고.”

첫 만남부터 보기 드문 개새끼였다.
의문의 보안직원, 이동하.
껍데기만 남고 알맹이는 가라!
눈 즐거운 외모와는 상반되게, 하는 말마다 족족 사희의 화를 돋우는데.
하지만 만남이 거듭될수록 남자는 무섭도록 빠르게 그녀의 마음에 침잠해온다.

“내일 여기에서 다시 만나요.”
“좋아요. 10시 58분, 여기에서 기다릴게요.”

밤 10시 58분. NOVA의 수영장.
그곳에서 서로에 대해 아는 것이라곤 고작 이름뿐인 그들의 은밀한 만남이 시작된다.
그런데 이 보안직원, 아무래도 뭔가 수상한데.

“까짓것 갖지 뭐. NOVA, 내가 가지면 되는 겁니까?”
“진지하게 말하지 말아요. 꼭 진짜 같으니까.”
“진짜면요? 만약 내가 정말 노바를 가진다면 그때도 나랑 이렇게 편하게 앉아 맥주를 마셔줄 수 있겠어요?”

내 삶이 벼랑 끝에 섰을 때,
두 번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려 했던 그곳에서 너를 만났다.
너를 만나는 밤, 10시 58분.
그 밤이 내게는 구원이었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