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품을 수 없는 사람 1권

    2014.04.18

    3,000원

작품소개

어쩔 수 없었다. 그곳은 완전 혼돈이었다. 아수라장이었다.
달리는 사혜의 옆으로 남자들이 휙휙 날아들더니 고꾸라졌다.
여기저기 나가떨어지는 남자들의 얼굴이 온통 피범벅이었다.
“무조건 달려!”
사혜의 손목을 쥔 남자가 외쳤다.
“가!”
사준의 비명 같은 목소리가 울렸다.
사혜는 사준을 향하려는 눈을 꼭 감은 채 그 미쳐버린 싸움터에서 벗어나기 위해 미친 듯이 내달렸다.
헉헉헉.
잠시 후 한 골목에 숨어 든 두 사람이 허리를 접은 채 숨을 돌렸다.
온 몸이 식은땀으로 푹 젖었다. 갑자기 몸을 멈춰서 그런지 한기마저 돌았다.
온 몸이 으슬으슬 추워온다.
사혜는 그제서야 숨을 고르고서 역시나 가쁜 숨을 몰아 쉬고 있는 남자를 돌아보았다.
길고 하얀 손가락에 피가 묻어있다. 여전히 그의 손이 사혜의 손목을 세게 쥐고 있었다. 덜컥 겁이 나 손을 빼내기 위해 팔을 비틀었다.
그 바람에 한참 헉헉거리며 숨을 몰아 쉬던 그가 사혜에게 시선을 돌렸다.
겁에 질린 사혜의 눈을 느꼈는지 그가 잡고 있던 손목을 얼른 놓았다.
“헉헉 내가 기억하기론 어제까지 있던 알바생이 아닌 것 같은데 헉헉 오늘 새로 왔냐?”
남자가 여전히 숨을 몰아 쉬며 얼굴을 찡그린 채 말했다.
“전 사준오빠. 동생이에요.”
순간 남자의 눈이 공처럼 커졌다.
“오 마이 갓! 일 났군. 일 났어. 니가 윤사준 동생이라고?”
“네.”
남자가 무척이나 놀란 듯 감탄사를 연발했다.
“그 미친사준 동생이라고?”
“미친……. 사준이요?”
“앗! 미안해. 사준이라고만 불리는 적이 거의 없거든. 미친사준이라고 다들 말하지.”
“그렇게 부르다니 나쁜 사람들이네요.”
화난 듯한 사혜의 얼굴을 물끄러미 들여다보던 남자가 이내 빙긋 웃었다.
이정숙의 로맨스 장편 소설 『품을 수 없는 사람』.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