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꿈에 그리던 궁인 면접을 본 날,
뒤숭숭한 마음을 달래려 찾아간 술집에서
친오빠인 듯한 뒷모습을 본 소윤은
아침 그의 장난을 떠올리며 가차 없이 헤드록을 건다.

그런데…….

“그 여자 당장 잡아!”

난데없는 소리와 함께 서늘한 손길들이 몸을 옥죄는 순간
그녀는 깨달았다.

껴안고 있는 머리통의 주인은
이 나라의 왕세자이며,
자신은 감히 세자에게 헤드록을 건
‘미친 어택녀’가 되었다는 사실을.

입궁 전부터 크게 사고 친 그녀,
일 한번 쳤다 하면 스케일이 남다른 그녀!
이러다 계속 세자와 엮이면서
결국 세자빈이라도 되는 거 아닌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좌충우돌 홍소윤의 파란만장 궁인 일기!


▶잠깐 맛보기

물컵 아래쪽에는 살짝 사이즈가 큰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자신의 전신이 4등신 정도로 그려진 캐릭터였다. 그 스티커에서 자신은 작은 반짝이를 두어 개 달고 붉은 근위복을 차려입고 서 있었다.

그는 단순화해서도 실제와 어딘지 흡사한, 디테일이 꽤나 잘 살려진 근위복에 감탄하다가 곁에 쓰인 제목을 읽었다. ‘근위복은 레알♥’이라는 제목을 본 순간 그는 뜻을 몰라 고개를 갸웃했다가 옆쪽으로 그려진 붉은색 하트를 보았다. 잠시 후, 그의 입가가 살짝 올라갔다. 글씨의 내용은 불확실했지만 그는 하트가 왠지 마음에 들었다.

이후 그는 의자에 등을 기댄 채 컵을 들고는 그 스티커를 요모조모 뜯어보았다. 천천히 한 잔씩 반주를 곁들이며 스티커를 들여다보는 맛이 있었다. 멀리서 누가 보면 예술품이라도 즐기는 모양새로 그는 밤이 늦도록 계단집에서 홀로 천천히 잔을 기울였다. 그렇게 마시는 술맛이 제법 달았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