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행복한 가정을 꿈꾸었을 뿐인데,
선재는 결혼과 함께 나락으로 떨어져 버렸다.
딸아이와 단둘이 차디찬 세상으로 내던져졌다.

“넌 혼자가 아냐.”

지옥 같은 결혼 생활을 정리하고 돌아온 집.
낯설고 불편해하는 선재를 위로해 준 건
그녀보다 더한 괴로움과 외로움을 감내해 온
그, 은강현의 한마디였다.

“오빤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착하네…….”

그에게 가족보다 더 위로받고 의지해 오길 몇 년.
강현의 배려를 알아채기도 전에 그는 언제나
한발 앞서 그녀를 보듬어 주었다.

단단하고 따뜻한 그의 손.
지친 마음에 마법이라도 부린 걸까.
움츠러든 그녀의 심장에 잔잔한 울림이 번져 간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