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권

    2012.10.31 약 9.7만자 2,5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원제: softly flits a shadow

R-062 우수의 방랑자


홀로 떠나는 신혼여행

하와이, 태평양 군도, 오스트레일리아까지 꿈 같은 여행이 될 줄 알았는데 로빈 하워드의 약혼자는 일방적으로 파혼을 선언한다. 그녀는 마음과 자존심이 산산조각난 채 혼자 여행을 시작한다. 그리고 유람선에서 젊은 공학자 스티븐 셸비를 알게 되는데 그는 로빈이 혼자 여행하는 것에 대해 “적당한 상대를 만나기 위해? 남편감을 낚으려고?”하는 식으로 빈정댄다. 스티븐 셸비, 내 눈앞에서 사라져 버려!


▶책 속에서

“욕구불만의 표시인가요?”

나직하고도 비꼬는 듯한 그의 말에 로빈은 신경질적으로 몸을 돌렸다. 스티븐이었다.

대답하기도 귀찮아서 로빈은 그를 한참 동안이나 응시했다. “그냥 날 내버려 둬요. 내가 당신에게 뭐라고 했나요?”

“뭐라고 그러진 않았죠, 하워드 양. 그런데 왜 그런 말을 했소?”

왜라니? 계속 참고 있던 화가 복받쳐오른다.
“왜라뇨? 내가 오히려 묻고 싶어요. 당신은 내게 어떤 특별한 감정을 갖고 있는 게 아닌가요? 도대체 왜 남의 사정도 모르면서 사사건건 나를 괴롭히는 거죠? 내가 만만한가 보군요! 이 배에는 독신녀도 많고 그중에는 혼자 여행하는 사람도 있어요. 그 사람들의 기분을 상하게 하는 것 같진 않던데요?”

스티븐이 나직한 목소리로 말했다. “그래요, 다른 사람들은 신경도 쓰이지 않아요”
그의 대답과 목소리에 깜짝 놀라 로빈은 그를 쳐다보았다. 하지만 그는 이미 얼굴을 돌리고 있어서 그의 표정을 읽을 수가 없었다.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가격

소장

권당 2,500원

전권 2,5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