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스물다섯 권이고.
병원장 아들에, 잘나가는 명문대 의대생. 거기다 잘생기기까지.
하지만 집안의 반대로 음악을 향한 열정을 억눌러야만 한다.
모든 걸 다 갖춘 듯하지만, 그 역시 현실의 벽에 부딪쳐 괴로워하는 청춘일 뿐.
그리고 그런 그에게 어느 날, 한 여자가 나타났다.

“반가운 거예요, 괘씸한 거예요?”
“글쎄요.”
“아무 여자한테나 이러시나요?”
“그쪽이야말로 아무 남자한테나 이러시나?”

눈에 어른거리는 소녀의 눈빛을 가졌던 그 여자, 유은.
이 여자, 정말 예쁘다. 그냥, 그냥 예쁘다. 뭐라 설명할 수 없이 그냥 막.

“너, 예쁘다. 유은.”

이고는 자꾸만 궁금했다. 그녀의 수첩에 적힌 글들이.
또한 자꾸만 듣고 싶었다. 새벽 골목길에서 들은 그 따뜻하고 예쁜 노래를.
그녀는 그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드럼 스틱을 쥐었을 때만큼.

“십이 년 만이었어요. 다른 사람 앞에서 노래한 거.”
“나, 원래는 권이고가 아니라 안이고였어.”

그리고 깊게 감춰진, 혼자 감당하긴 버거운, 서로의 상처를 공유하고 싶을 만큼.

빛바래고 촌스러운 바(Bar), ‘나도생강’에서 펼쳐지는 그들의 음악 드라마.
Sing, Sing, Sing.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