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에피루스 베스트로맨스!
매서운 겨울일수록 매화의 향은 짙어지고 꽃잎은 붉은 빛을 띤다.
그들은 휘몰아치는 폭풍우를 견뎌야 했기에 사랑은 더 뜨겁고 강렬하다.
붉은 매화처럼…….
“내가 꿈꾸고 있는 건 아니죠?”
빈은 수줍은 듯 미소를 지은 채 용기 내어 지호에게 질문했다.
“꿈이라니? 그건 절대 안 될 말이지.”
그는 그녀의 손가락을 잡아 하나씩 부드럽게 어루만졌다.
그의 자극적이면서도 부드러운 터치에 빈은 쿵하고 심장이 바닥에 떨어지는 느낌이었다.
그의 작은 스킨십에도 그녀는 심장이 떨렸고, 호흡까지도 거칠어졌다.
사랑? 믿지 않는다. 복수? 꼭 하고야 말테다.
누나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너에게 똑같이 갚아줄 거다.
이제 시작이야. 이 순간을 맘껏 즐겨. 곧 절망의 끝을 경험하게 될 테니까.
그의 입가에 사악한 미소가 어렸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