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랑을 품은 나리송이 1권

    2016.12.06

    1,500원

  • 랑을 품은 나리송이 2권

    2016.12.06

    1,500원

  • 랑을 품은 나리송이 3권

    2016.12.06

    1,500원

작품소개

[하면 반려를 주마.
네게, 온전한, 반쪽을 주마, 외로운 늑대야.]

맹약은 오백년이 흘러 쇠하고,
모든 것을 포기한 채 눈을 돌린 늑대의 앞에 그녀가 나타난다.

“저를 보십시오. 불행해 보입니까? 물론 과거는 좀 불행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전 지금 목표가 있습니다. 같이 그것을 이룰 이들도 있죠. 보세요. 당신의 선택은 절 불행하게 하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손으로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 위해 움직이는 여인, 호 시연.

“그렇게라도 부르지 않으면, 속에서 들끓는 이 감정이 무엇인지 알 수가 없어서 나는 결국 미칠지도 몰라. 반쯤 미친 채로 자격 없는 황비의 손을 잘라서라도 옥새를 빼앗을 게 분명해.”
맹약과 제 감정 사이에서 손을 뻗는 늑대신, 랑 키안.

“그렇다면, 내 옆에 있어요. 나는 당신의 옆에 있어줄게요.”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