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강한 힘으로 자신을 잡아당기는 남자를 확인하고 그녀는 눈을 크게 떴다.

"나를 좋아한다고 했던 건 역시 그저 한번 해본 말이었습니까?"
"장난치지 말라면서요? 그래서 이제 안 하려고요."
"그 고백, 취소한 적 없잖습니까?"

아인은 난감한 얼굴로 그를 올려다보았다.

"하지만 고백한 지 벌써 두 달이나 지났는데요. 이제 와서 이러시면......"
"당신이 진심이니까, 나도 진심으로 그 고백에 대한 답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온 줄도 몰랐는데, 어느새 완연한 봄.
아마 그게 사랑일 것이다.
깨닫기도 전에 찾아와서 제대로 누릴 기회도 없이 지나가버리고 마는.
그러니 잡아야지, 마음껏 누려야지.
이 짧은 봄밤을.

[작품 공지]
※ 제공사 변경으로 인하여 재서비스되는 작품입니다.
기존 서비스 당시 구매한 경우 본 작품을 결제하지 마시고,
보관함 리스트에서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보관함에서 확인 불가 시 고객센터로 문의하여 기존 구매 여부 및
보관함 삭제 여부를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