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가국의 꽃으로 태어났으나 가국의 장수로 살아야만 했던 여인, 백문비.
폐허와 죽음만을 남긴다는 무정하고 흉포한 침략자, 주국의 황제 천조.

피로 물든 전장 속에서도 천조는 어째서인지 가국의 미장부 백문비만은 죽일 수가 없었다.
악귀라 불리는 천조에게 사로잡혔건만 백문비에게는 죽음이 허락되지 않았다.

지켜야 할 백문비의 비밀과 천조의 집착 사이에서 두 사람의 갈등과 오해는 더 깊어만 가는데…….

“황제를 능멸한 노비를 참수해 주십시오.”
“네놈이 지겨워지면 네 소원대로 너를 죽여주마. 마지막이니 그때는 네놈의 살가죽을 벗겨서라도 고통에 찬 비명 소리를 즐겁게 들어주지.”
“폐하께서 저를 꺾으려 하실수록 제가 더 독해질 뿐이라는 걸 모르시는 것입니까?”
“안다, 하나…….”
천조는 능글맞게 이죽거리며 말했다.
“내가 너 따위를 꺾어선 안 될 리가 없으니까.”

천조는 몰랐다.
가국의 장수 백문비를 향한 집착이 연모라는 것을.
사내라 여겼던 백문비에게 그런 감정을 느낄 리가 없으니까.

[비화 - 외전] 바로가기

[작품 공지]
1월 19일 오후 3시 58분경 제공사의 요청으로 1 - 3권의 파일이 수정되었습니다.
수정된 내용은 PC에서 다시 해당 회차 보기를 클릭하시거나,
모바일 앱에서는 보관함 리스트에서 해당 회차의 파일만 삭제 후
다시 다운로드하여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