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권

    2024.06.01 약 9.8만자 3,400원

  • 2권

    2024.06.01 약 9.7만자 3,400원

  • 완결 3권

    2024.06.01 약 9.7만자 3,4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우리 한 번 자볼래요?”

단역으로 전전하며 빚 갚는 데에 인생을 바친 연조에게 절호의 기회가 왔다.
‘칸의 공주’로 불리는 감독에, 주연은 톱스타 곽재이다.
문제는 베드신이다. 전무한 경험이 드러날까 봐, 묵힌 상처가 들킬까 봐.

첫 베드신에서 탄로 난 그녀는 곽재이에게 제안했다.

“우리 한 번 자볼래요?”

완벽한 연기를 해내고 싶어서라며 스스로를 속였다.
그 제안에 감춰둔 실체는 따로 있었다.
그녀의 첫사랑을 가로채고, 불행을 덧바른 이주현에 대한 복수.

그런데, 두 얼굴을 가진 곽재이의 본색이 아찔하다.

***

“이연조 씨 손이 차가워졌네요.”

곽재이는 손 하나를 더 가져가더니 돌연 그의 상의 속 허리춤으로 가져갔다. 헉. 뜨거운 남자의 맨살이 그녀의 시린 양손을 따뜻한 온기로 적셨다.

“손 잠깐 데우고 있어요.”

이게 무슨 일일까. 차마 인지도 하지 못했는데, 곽재이의 두 손은 그녀의 손목을 붙잡고 힘주어 끌어당겼다. 결국 그의 등을 안을 수밖에 없게.

“저, 곽재이 씨―”

손을 꼼지락거리며 빼내려고 하던 그때, 부드럽지만 완강한 곽재이의 두 손이 그녀의 머리통을 붙잡고 그를 보게 했다.

“후… 손 진짜 차갑네. 이연조 씨, 내가 등을 희생했으니까 이연조 씬 입술 좀 내줘요.”
“네?”
“입술 좀 데워달라고.”

일러스트 : 메이비진

#현대로맨스#베드신이라서,#온리온#연예계물#원나잇#몸정>맘정#나쁜남자#절륜남#직진녀#외유내강#치유물#힐링물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정가

소장

권당 3,400원

전권 10,2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