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권

    2024.05.13 약 12.9만자 4,000원

  • 완결 2권

    2024.05.13 약 13.1만자 4,0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소이는 아버지의 회사를 지키기 위해 하준에게 결혼을 제안했다. 거기엔 사실 말하지 못한 사랑도 있었다. 하준은 무슨 생각인지 막무가내인 결혼 제안을 받아들였고, 두 사람은 그렇게 부부가 되었다. 고된 시집살이가 시작되기 전까지는 행복할 줄로만 알았다.
이 결혼을 탐탁지 않아 하는 시어머니의 모진 시집살이를 견뎌내던 중 소이는 임신을 했고, 이때 하준은 해외 출장 중이었다. 남편에게 임신했음을 알리기도 전에 소이는 찾아온 아이를 잃게 되고, 죄책감에 시달리던 소이는 하준이 출장에서 돌아오자마자 이혼을 요구한다. 결혼 1년 만이었다. 

3년 후.

돌아가신 어머니가 하던 꽃집을 운영하며 심신의 안정을 찾고 있던 소이는 또다시 아버지 회사의 경영 위기로 이번엔 모든 것을 잃을 상황에 처하고 만다. 다른 건 다 잃어도 어머니의 흔적만은 잃을 수 없다고 다짐한 소이는 3년 만에, 전남편을 다시 찾는다.
그리고 3년 만에 찾아와 염치없이 도움을 청하는 그녀에게 하준은 거래를 제시한다. 재결합, 아니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어 달라고.


<인물 소개>

서하준(30대) 
완벽주의자 냉혈한. 국내 재계서열 3위 KU그룹의 장남. 소이와 결혼했으나, 결혼생활 1년, 그리고 이혼도 모두 그녀의 뜻대로였다. 3년 만에 다시 찾아와 도와달라는 그녀를 또 한 번 곁에 두기로 한다.

민소이(30대) 
발등의 불을 끄기 위해 선택한 하준과의 결혼은 곧 불행의 시작이었다. 하준을 사랑했지만 그는 아니었다. 고된 시집살이를 버티던 그녀를 절망케 한 건 유산이었다. 이혼 후, 3년. 또 다시 전남편을 찾아가야만 하는 절망적인 상황에 그녀가 선택할 수 있는 건 없었다.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정가

소장

권당 4,000원

전권 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