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내 악역 남편을 위하여 1권

    2022.07.06

    4,000원

  • 내 악역 남편을 위하여 2권

    2022.07.06

    4,000원

  • 내 악역 남편을 위하여 3권

    2022.07.06

    4,000원

  • 내 악역 남편을 위하여 4권

    2022.07.06

    4,000원

  • 내 악역 남편을 위하여 5권

    2022.07.06

    4,000원

작품소개

내가 좋아했던 소설 속 완벽한 악역의 아내로 빙의했다.

악역인 남편의 손에 죽는 불쌍한 여인이지만, 빙의하기 전에 소설의 외전을 봤던 나는 알고 있었다.
그가 아니라 이 여자가 바로 ‘진짜 악역'인 것을.

문제는 내가 그 악녀가 되었다는 사실인데…….
남편 손에 죽지 않기 위해서는 내가 악녀가 되지 않고, 그를 악역으로 만들지 않으면 되잖아?

사랑하는 최애가 남편이 되었으니 내가 할 일은 단 하나. 우리 남편 악역 길 아니라 꽃길 걷게 만드는 것.

둘 다 죽는 비극적인 결말은 모두 바꿔 버리겠어.
덤으로 남편에게 씌워진 착각계도 벗겨버리고 모두에게 우리 남편이 얼마나 착한 남편인지 알려줘야지.

꽃길은 내가 깔아 줄게요. 우리 남편님은 걷기만 하세요.

그런데…… 남편님이 너무 눈부시게 착해서 눈이 멀 것 같다.


*


“생일 선물이라면서 무슨 선물 상자가 이렇게 많아요?”
“그…… 지났다고 해도 이때까지 당신의 생일 전부…… 축하해 주고 싶었습니다.”
“전부라니…… 이때까지 지나왔던 생일 전부요?”
“네.”
“그래서 스물두 개나 산 거예요? 그래도 그렇지 돈이 많이 들었을 텐데…….”
“당신을 위해서라면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수줍지만 기쁜 듯이 볼을 살짝 붉히고 꿀 같은 금빛 눈동자를 접어 웃는 저 환한 미소. 세상 사람들 여기 천사가 있어요.

정말 이 남자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새삼 느끼지만 이렇게 착하고 예쁜 남편이 어디 있다고. 저게 어떻게 비릿한 웃음이지.

원작 작가님, 대체 우리 착한 남편한테 무슨 짓을 했던 거야. 무슨 억하심정이 있다고 저런 남자를 악역으로 만드냐고.


일러스트 By 킴플(@S2ie77)
타이틀디자인 By 타마(@fhxh0430)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