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대출금 상환과 직장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평범한 직장인 희수.
우연히 도서관에서 발견한 <월광연가>라는 책을 읽다, 갑자기 조선 시대로 떨어지게 된다.
 
이곳이 어느 시대인지, 지금 임금은 누구인지 알 길이 없는 희수는
우연히 마주친 소년의 도움을 받게 되고
이상한 여인이 출몰했다는 소문은 수양대군의 귀에 들어가게 된다.
 
그리고 밝혀진 두 사람의 과거 인연.
 
조선의 잔혹한 군주 세조의 젊은 시절,
무엇보다 간절히 원했던 건 권력이나 왕좌가 아닌
미래에서 온 한 여인이었다!
 
<월광연가>라는 비밀스러운 서책을 둘러싼
15세기 사내 수양과 21세기 여인 희수의 시공간을 초월한 러브스토리.
 
***
 
“……널 품을 것이다.”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충분히 알고 있다. 희수는 물기 가득한 눈망울로 고개를 가로저으며 그러질 않기를 바랐다.
“너를 붙잡을 방법이 공포뿐이라면 기꺼이 염라 지옥의 악귀가 될 것이며, 그것이 영겁의 업을 짊어지는 것이라도 달게 받겠다. 네 마음? 그 또한 얻을 것이야. 내 방식으로, 내가!”
늘 평정을 유지했던 수양과 거리가 먼 목소리였다.
“……무려 7년의 세월이었다. 네가 나에게 알려 준 인고의 시간이.”
수양의 몸이 앞으로 기울었다. 붙들린 어깨가 속절없이 그의 품에 안겼다.
“……하니, 이번에도 기다릴 것이다. 끝내 너를 내 곁에 두었으니, 이번에는 네가 나를 허락하는 순간을 과녁 삼아 나는 또 살아갈 것이다. 몇 년의 세월이어도 기다리겠다. 그때…… 온 마음을 다해 너를 안을 것이다.”
인내가 담긴 사내의 깊은숨이 희수의 귓가를 쓸고 지나갔다. 따뜻한 호흡이 우습게도 위안이 됐다. 탁, 풀린 긴장에 희수는 다시 어깨를 들썩이며 울음을 삼켰다.
“희수야.”
절절한 부름이었다. 대답을 기대한 건 아니었지만 그녀 역시 울음을 참느라 입술을 달싹일 뿐이었다.
“너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내 목숨이 다할 때까지, 찾고 또 찾을 것이야. 그러니 제발…… 제발 내 옆에 있어 다오.”
“흐으…… 윽.”
진정 벗어나지 못할 것이란 절망감이 그녀를 무겁게 짓눌렀다. 여인의 흐느낌이 길게 이어지는 밤. 유난히 밝은 달빛이 야속한 밤이었다.
 
#실존역사물 #동양풍 #판타지물 #회귀/타임슬립 #왕족/귀족 #재회물 #신분차이 #소유욕/독점욕/질투 #운명적사랑 #능력남 #직진남 #절륜남 #냉정남 #카리스마남 #평범녀 #순진녀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