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안녕, 난 메리 씨. 지금 5층으로 올라가고 있어.]

어느 순간 ‘메리 씨 괴담’처럼 발신자 표시 제한으로 메시지가 왔다.
친구의 못된 장난인 줄 알고 답장을 하니,

[올 ㄸㅐ 메로나]
[안녕, 난 메리 씨. 지금 1층으로 내려가고 있어.]

…좀 귀여운 것 같다?

누군가가 잊히고 있던 괴담을 새롭게 속삭이면,
그것은 새로운 괴담이 되어 당신에게 찾아갈지도 모릅니다.

(다수 괴담체 등장. 빨간 마스크, 홍콩 할매 귀신 등등.)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