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네게 간다. 13년 1권

    2014.05.22

    2,500원

작품소개

홍은 창밖으로 고개를 돌렸다.
어느새 길어진 해가 느릿느릿 산 사이로 사라져간다.
그런데 그 석양빛이 너무나도 강렬해 눈에 온전히 박혀들었다.
“장태하 너에겐 정말 고마운 게 많아. 나도 무엇인가를 하기 위해
태어났다는 걸 깨닫게 해줘서 고마워. 심장이 뻐근하게 울리는 느낌을
가르쳐 준 것도, 누군가가 그리워질 수 있는 마음을 느끼게 해줘서 고마워.”
“최홍. 너 지금 무슨 소리를 하고 있…….”
“네가 마음에 들어왔어.”
당혹스런 표정을 지속 있던 태하의 얼굴이 점점 굳어 가는 게 보였다.
그녀는 웃었다.
“널 좋아하게 됐어.”
13년 후. 마스크를 고쳐 쓰던 그녀의 시선이 한곳에서 멈췄다.
[장태하(만 30세)] 들고 있던 차트를 그대로 떨어트렸다.
서둘러 짚으려는데 커다란 손이 더 빨랐다. 심장이 가슴을, 갈비뼈를 뚫을 듯이 뛴다. 향이, 그대로이다. 세월이 흘렀지만 모든 게 그대로인 듯하다.
“괜찮으세요?”
서둘러 고개를 끄덕였다. 고개를 들었을 때 시선이 정면으로 마주쳤다.
살짝 웃고 있던 그의 눈매가 그녀의 왼쪽 가슴에 새겨진
이름을 확인하자 그대로 굳었다.
“최홍.”
차트를 들고 있던 그의 팔이 툭 떨어지는 것이 보였다.
그녀의 시선이 그의 얼굴에서 손으로 자연스레 옮겨갔다.
스스로 긴장을 하는 타입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깟 첫사랑이 뭐라고.
“며칠이.”
고개가 절로 올라갔다. 그의 그 단 한마디가 무슨 말인지
그녀는 바로 알아챌 수가 있었다.
“13년이 넘었어.”
그는 첫사랑이자, 그녀의 유일한 사랑이었다.

최정화(령후)의 로맨스 장편 소설 『네게 간다. 13년』.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