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스무살의 열병 1권

    2018.02.01

    3,500원

작품소개

*결제 전 작품소개 하단의 공지를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 배경/분야: 현대로맨스
* 작품 키워드: 현대물, 오해, 첫사랑, 친구>연인, 다정남, 다정녀, 달달물, 힐링물
* 남자주인공: 김성진- 학창시절부터 여학생들에게 인기 있던 훈남. 아주 어릴 적 엄마 친구 딸 진솔을 알게 된다. 이후 여자라고는 진솔밖에 모르는 철벽남이자 순정남.
* 여자주인공: 진솔- 어릴 적부터 김성진과 붙어 다닌다는 이유로 여학생들의 시기와 질투를 한 몸에 받는다. 대학생이 되고 난 후 김성진에게 설레는 자신의 마음에 혼란스러워하는 귀여운 평범녀.
* 이럴 때 보세요 : 스무살의 풋풋한 사랑이야기가 읽고 싶을 때
* 공감 글귀 : “알아. 너 예쁜 거. 옛날부터 알고 있었어.”


[작품 소개]

“인사해, 솔아. 엄마 친구 아들이야. 이름은 성진이래.”
그때부터였을지도 모른다.
내가 너에게, 네가 나에게 처음으로 이끌렸던 건.

“너한테 마음 강요하고 싶지 않아. 내가 좋아하는 거 무조건 받아달라는 거 아냐.”

소꿉친구라는 이름으로 곁에 남아 있었던 남자, 김성진.
스무 살이라는 새로운 시작과 동시에, 저 밑으로 숨겨 놓았던 감정이 터지고 말았다.
있는 힘껏 참았다고 생각했는데, 억누르는 일이 쉽지 않다.

“네가 다른 남자애랑 사귄다. 웃는다. 손을 잡고……. 아무튼 그런 거 생각하면 속이 뒤집혀. 상상할 때마다 화병 생길 것 같아.”
“내가 왜 좋아?”

성진과 영원히 친구로 남으리라 생각했던 여자, 진솔.
대학 생활의 첫 시작과 함께 찾아온 두근거림은 그녀에게 큰 두려움과 마찬가지였다.
잃게 되는 것과 얻게 되는 것의 명확한 갈림길에서 열병이 찾아온다.

“그렇게 되면 나는, 남자친구도, 소꿉친구도 잃는 거잖아.”

찬란한 봄날, 갓 싹을 튼 그들에게 뜨거운 열병이 찾아왔다.
마음에서 마음으로 이어져, 순수하기에 뜨거울 수밖에 없던
그 시절, 누군가에게 있을 법한 이야기. 어쩌면 결코 낫지 않을, 《스무 살의 열병》

[작품 공지]
※ 제공사 변경으로 인하여 재서비스되는 작품입니다.
기존 서비스 당시 구매한 경우 본 작품을 결제하지 마시고,
보관함 리스트에서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보관함에서 확인 불가 시 고객센터로 문의하여 기존 구매 여부 및
보관함 삭제 여부를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