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꽃으로 피어나 1권

    2017.06.26

    4,000원

  • 꽃으로 피어나 2권

    2017.06.26

    4,000원

작품소개

그녀는 체념하며 인정하기로 했다. 이게 현실이라는 것을.
몸이 약해 어릴 때부터 드나들었던 병원. 생사를 오가면서도 그녀, 예림은 삶을 원했다.
그러다 자신이 읽었던 책 속의 인물, 라이트로 피루아의 몸에 들어가게 된 그녀!
혼란스러웠지만 기쁘기도 했다. 아, 이제 죽을 걱정은 안 해도 되겠구나.
그러나.
이곳에서도 그녀는 죽을 운명이었다.
제트라온 사에갈. 그에 의해서.

“나, 라이트로 피루아는 제트라온 사에갈의 곁에 있어 주겠습니다.”

적이 되지 않으려면 가족이 되면 된다!
……과연 그녀는 무사히(?) 살아남을 수 있을까?


▶잠깐 맛보기

잠시 한숨을 내쉬던 피루아는 얼굴을 가리고 있던 망토를 벗었다.

“안녕.”
“안녕, 제트라온 사에갈.”

후우, 숨을 내쉰 피루아는 손을 내밀었다. 피루아의 희고 가는 손가락이 사에갈 앞에 놓였다.

“내 이름은 라이트로 피루아라고 한단다. 널 데려가고 싶어 왔어.”
“데려가고 싶다고?”

어린아이답지 않게 무미건조한 목소리가 피루아의 귓가에 들어찼다.
피루아의 눈이 깜빡였다.
바람을 가르는 소리와 함께 피루아의 손이 내팽개쳐졌다.
뼈밖에 남지 않은 앙상한 몸에서 나온 힘치고는 무척 강했다. 피루아는 멍하니 사에갈을 응시했다.
방금 무슨 일이 일어났지?

“당신은 또 어디서 왔어?”
“어디서 오다니. 난 말했듯이 라이트로 피루아고 널 데리고 가기 위해서 왔어.”
“……데려가기는 무슨. 지금 내 모습 안 보여?”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던 피루아가 내린 답은 하나다. 저 아이에게 자신의 진심을 전해 주는 것. 아이를 데려가는 목표는 살기 위해서이지만, 아이를 만난 순간 느낀 감정은 이야기할 수 있으니까.
손을 들어 사에갈의 말을 멈춘 피루아는 어깨를 으쓱였다. 그녀의 입가에 조그만 미소가 어렸다. 사에갈이 순간 당황할 만큼.

“그런 게 무슨 상관이야?”
“……뭐?”
“그건 네 모습이잖아. 누구를 어떻게 하는 것도 아니고. 난 그런 거 상관 안 해.”
“…….”
“내 말의 요점은, 난 너를 키워 주고 싶다는 거야.”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