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신데렐라와 야수 1권

    2015.11.17

    2,700원

작품소개

원제 :Ever Since Eden

야수와의 짧지만 강렬한 입맞춤!

지인과 함께 가면무도회에 참석하게 된 클렘은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남자들을 바라보며 낮게 한숨을 내쉬었다. 계속되는 그들의 입에 발린 멘트와 가식적인 태도에 멀미를 느낀 그녀. 그들의 눈이 돌아간 틈을 타 재빨리 정원으로 향한 클렘은 달빛이 겨우 닿는 어스름한 벤치에 앉아 휴식을 취했다. 그런데 그때 야수의 가면을 쓴 훤칠한 키의 한 남자가 그녀에게 다가와 말을 건네는 것이 아닌가. 설렁설렁 그와 대화를 주고받던 클렘은 점점 그에게 호기심이 이는 것을 느끼고, 충동적으로 그만 입을 맞추고 마는데…!

바래지 않는 감동과 사랑을 추억의 할리퀸에서 만나 보세요!




▶ 책 속에서

“오버베리 장원을 아세요?”

“알고 있소. 우리 부모님이 근처에 사시니까.”
그는 슬며시 웃었다.
“하지만 그게 정원에 나온 이유는 아니오. 사실을 말하자면 나는 공주님 당신을 따라왔소. 방 안에서부터 계속 당신을 보고 있었지. 조금 떨어진 기둥 뒤에서. 세 명의 약탈자를 상대하느라 진땀을 빼더군.”

“두 명의 약탈자와 한 명의 보호자였죠, 정확히 말하면.”

“내가 서 있던 곳에서는 별로 구분이 가지 않았소. 당신은 세 마리의 수컷을 우아한 자태로 다스리는 암사슴 같은 모습이었소. 한데 당신이 무슨 말인가 하자 당신의 숭배자들이 돌연 자기네들끼리 심각한 대화를 나누더군. 어떻게 했기에 그랬소?”

클렘이 입가에 장난기 어린 미소를 지었다.
“요술이죠! ‘주식 시장’이란 단어가 마법의 주문이었죠.”

멀리서 자정을 알리는 종소리가 들려오자 그는 다시 낮게 웃었다.
“마법이 풀리는 시간이군. 이제 가면을 벗을 때가 됐소.”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