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천 겹의 베일 1권

    2015.08.24

    2,700원

작품소개

원제 : The Sultan′s Choice

수천 겹의 베일 속에 가려진 그녀의 진심

결혼 적령기에 들어선 알 오마르의 왕 사디크는 적당한 아냇감을 물색하던 중 이웃 나라의 공주 사미아를 떠올린다. 늘 무표정한 얼굴과 지루한 옷차림으로 사람들에게 외면받는 그녀. 하지만 그 아래 숨겨져 있는 기품을 한눈에 알아본 사디크는 그녀야말로 자신에게 적합한 여자라는 확신이 들었다. 하여 기울고 있는 사미아의 왕국을 도와주겠다는 핑계로 혼담을 넣은 그. 그런데 뜻밖에도 그녀가 사디크의 구혼을 단호히 거절하는 것이 아닌가! 예상치 못한 사미아의 반응에 당황하던 그는 이내 그녀를 갖고야 말겠다는 소유욕에 휩싸이는데….

어째서 내 손길을 거부하는 거지?



▶ 책 속에서

“사미아.”
사디크가 심각한 생각에 잠긴 표정을 지으며 중얼거렸다.
“당신이 옳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군. 당신은 내 아내로서 적당한 후보가 아닐지도 모르오.”
사미아의 얼굴 위로 짧은 순간 실망의 흔적이 떠올랐다가 자취를 감췄다. 그는 그 찰나를 포착하고 승리감에 속으로 미소를 지었다.

그녀는 내심 사디크의 말에 충격을 받은 참이었다. 사디크의 말에 안심을 해야 마땅했지만 오히려 반박하고 싶은 충동이 이는 건 왜일까.
‘아, 도대체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사미아는 재킷을 입으면서 혼란스러운 마음을 들키지 않으려고 애썼다.
“내가 여기서 나가면 다시는 날 잡지 않을 거란 말인가요? 더 이상 결혼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거예요?”

사디크가 얄미운 얼굴로 말을 뒤집었다.
“맙소사, 내가 정말 당신을 놓아줄 거라고 믿는 거요?”


▶ Contents : Chapter 1~ Chapter 12

할리퀸 만화
[천 겹의 베일] 바로가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