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결제 전 작품소개 하단의 공지를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곳이 아니면 나는 갈 데가 없어요. 그러니 여기서 버텨낼 것입니다.”

새장 속의 새.
의사와 상관없이 이루어진 혼인.
그녀의 머리에 매화잠이 꽂히는 순간 삶을 다시 시작할 기회가 되었다.

“나도 감정이라는 게 있는 사람이란 말입니다.”

그녀의 하나뿐인 가군은 다른 사람에게는 자비롭고 관대한 사람이었지만, 그녀에게만큼은 누구보다도 차갑고 냉정한 사람이었다.

“많은 걸 기대하지 마세요. 난 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은은한 매화향처럼 서로를 담았지만 그들은 처음부터 어긋나 있었다.
제 본심을 깨달은 사내가 여인을 향하는 순간, 여인은 머리에 꽂혀있던 매화잠을 그에게 내밀었다.

“당신과의 혼인 후회합니다.”

[매화잠 - 외전] 바로가기

[작품 공지]
※ 제공사 변경으로 인하여 재서비스되는 작품입니다.
기존 서비스 당시 구매한 경우 본 작품을 결제하지 마시고,
보관함 리스트에서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보관함에서 확인 불가 시 고객센터로 문의하여 기존 구매 여부 및
보관함 삭제 여부를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