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A컵 그녀(외전증보판) 1권

    2018.06.14

    3,500원

작품소개

*결제 전 작품소개 하단의 공지를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C급 연예인 설수정.
볼륨감은 다소 떨어지지만 흰 티에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청순가련형 몸매의 소유자.
하지만 제 이름보다 8년 전 출연했던 드라마의 배역 ‘유민 친구’로 불리는 단역 배우.

“네가 남성들한테 인기가 없는 이유가 뭔지 알아? 바로 섹스어필이 안 돼서야. 이참에 너도 가슴 하자.”

수술은커녕 시술 경험조차 없는 수정은 대대적인 가슴 성형을 감행한다.
수술은 대박 성공!
하지만 내 것이 아닌 것 같은 이물감과 자괴감에 대인기피증이 생기고 만다.
그런 그녀에게 찾아온 절호의 찬스, <연예시대> 여자 MC.
하지만 남자 MC, 아나운서계의 남신이라 불리는 이지호의 반응은

“저는 설수정 씨가 파트너로 낙점된다면 이번 MC 절대 안 할 겁니다.”

풍만한 몸매의 소유자로 변신한 수정과
볼륨감은 다소 떨어지지만 흰 티에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청순가련형 몸매의 소유자가 이상형인 지호.
두 사람의 케미는?!!

#연예인 #순정남 #순진녀 #달달물


*책 속으로

“그…… 쪽 거 아닙니까?”
생긴 거와는 다르게 말을 더듬는 지호의 얼굴을 수정이 의심스럽게 바라보았다. 그는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죄지은 사람처럼 그녀의 시선을 피했다. 수정은 남자의 도망간 시선이 이상하게 신경이 쓰였다. 하필이면 수정의 눈을 피해 도망간 그의 시선은 그녀의 가슴에 꽂혀 있었다. 수정은 자신의 앞을 가로막고 서 있는 그를 원망스러운 눈으로 바라보았다.
“맞아요. 주세요!”
그녀가 두 손을 모아 내밀었다. 그런데 목걸이를 달라는 그녀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았는지 그의 시선은 여전히 그녀의 가슴에 머무르고 있었다.
수정은 소심하게 두 팔로 자신의 가슴을 가렸다.
지호는 수정의 붉어진 목이 상당히 거슬렸다. 자신이 들고 있는 이 목걸이를 보고 있자니 가짜 귀금속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한다는 뉴스를 접한 것이 문득 떠올랐다.
“저기…… 가…… 짭니까?”
“네?”
“가짜는 안…… 안 좋습니다!”
지호의 시선은 정확히 그녀의 벌게진 목 부근이었고, 수정이 체감한 그의 시선은 정확히 자신의 가슴을 향해 있었다.
질이 아주 나쁜 인간이라던 민아의 말이 맞았다. 어떻게 처음 보는 여자한테 당신 가슴이 가짜냐고 저렇게 아무렇지도 않은 표정으로 물어볼 수가 있지? 남자의 뻔뻔함에 수정의 얼굴이 벌겋게 달아올랐다.
“많이 커졌는데…….”
알레르기 부위가 많이 커졌다는 말을 하고 싶었던 지호의 말은…….
퍽! 소리와 함께 수정이 그의 어깨를 밀치고 도망가느라 묻혀 버렸다.
어찌나 세게 치고 도망갔는지 지호는 가슴팍을 문지르며 괴로워했다. 뒤늦게 손에 들고 있던 목걸이를 전해 줘야 한다는 생각에 뒤를 돌았지만 그녀는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왜 도망갔지? 내가 뭘 잘못했나?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그녀의 행동에 지호는 당황스러웠다. 그는 한동안 복도 한가운데 우두커니 서 있었다.


[작품 공지]
※ 제공사 변경으로 인하여 재서비스되는 작품입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