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파시어 , 멀리 보는 자 11권 1권

    2018.07.16

    3,500원

작품소개

카이메르 공국의 18세 후작 이안 피츠제럴드.

지나치게 아름다운 외모와 마법적 재능, 그리고 뛰어난 두뇌로 인해 도리어 인간 불신으로 똘똘 뭉친 천재 마법사로 자란 그는 마법사의 정신적인 폭주 '마나화(化)'를 겪은 뒤 심신미약 상태에서 수백 명을 몰살하면서 더욱더 자기만의 세계 속에 갇히게 된다. 열 살짜리 순수한 왕자의 도움으로 그는 다시 한 번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지만, 왕자는 왕위 세습권을 얻기 위한 순례 여행을 떠났다가 처참한 모습으로 환궁하고, 이안은 그의 쌍둥이 여동생이라도 지키기 위해 그녀의 순례 여행에 동참하게 되는데...





-본문 중에서-



“저는… 망가졌습니다.”

결국, 이안은 그 누구에게도 말한 적 없는 본심을 털어놓으면서 두 개의 새파란 빛마저 도로 닫아 버렸다.

“제가 당신을 위해 해줄 수 있는 일이란…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 말에 키르미아는 슬픈 얼굴을 했다. 하지만 애정으로 가득한 강아지가 열심히 꼬리를 흔드는 것을 멈추지 못하는 것처럼, 그는 이안에게서 도망치는 대신 도리어 그의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 앉았다.

“이안은 망가지지 않았어요…. 이안은… 저어, 멋있어요….”

그 말에 왜 울컥 눈물이 흘러나오는 건지. 그렇지만 이안은 손등으로 제 눈가를 문질러 닦아내면서 냉담하게 그를 밀어냈다.

“전… 저와의 싸움에서 졌습니다. 전 이제 다른 누구와 싸우는 것은 고사하고… 제 한 몸조차 가누기 힘듭니다.”

어린 왕자는 쉽게 이안을 포기하려 들지 않았다. 그는 오히려 힘이 들어간 갈색 눈동자로 이안, 아니, 이불 뭉치를 바라보면서 말했다.

“그럼, 제가 이안을 지켜 줄게요.”

작고 연약한 두 손으로 꼬옥 이불 뭉치를 껴안으면서, 키르미아는 말했다.

“이안이 상처 입지 않도록, 제가 이안을 지켜 줄게요.”

고작 열 살짜리가. 제 선생에게 엉덩이나 얻어맞고, 그것을 두 손으로 비비적거리는 꼬맹이 따위가.

“저 새하얀 달빛들이 당신을 내려다보고 있네요. 다정한 풀벌레들이 당신을 위해 노래를 부르고 있어요.”

왕자는 자기 세계에 틀어박힌 상처 입은 제 영웅을 위해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박자도, 음정도 엉망진창인 채, 하지만 마음만은 그 누구보다도 신실하고, 투명하게.

“당신은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될 거예요, 내 사랑. 두려워하지 말고, 제 손을 꼭 잡아요. 그 어떤 무서운 것들도 당신의 기사인 저를 이길 수 없어요. 그 어떤 두려운 일들도 저를 넘어서 당신에게 갈 수 없어요.”

열 살짜리 왕자는 이불 속에서 울음 참는 소리를 내는 열여섯 살짜리 소년을, 세상에서 가장 강력하고, 가장 멋진 자신의 영웅을 순수한 애정으로 꼭 껴안았다.

“당신은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될 거예요, 내 사랑. 당신은 그 누구보다 행복한 사람이 될 거예요.”

끈질긴 왕자님의 완승이었다.

결국 그의 영웅은 한 달 만에 두꺼운 이불에서 나오게 되었다.



[파시어,멀리 보는 자 1~10권] 바로가기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