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상실의 아픔을 가진 1605호 그.
배신의 상처를 가진 1606호 그녀.

두 사람이 서로 마주보다.

“안녕하세요? 눈이 부시네요.”

대체 무슨 뜻이냐는 물음표가 가득한 얼굴이다.
자신이 하는 말에 뜨악한 표정을 짓는 여자의 얼굴이 참 재미있다.

“여기가 암실이거든요. 밖에 나왔더니 눈이 부셔서…….”

평범한 일상 속 반복되는 만남에
얼어붙은 호수처럼 차가웠던 경계가 허물어지고,

서로의 아픔에 대한 깊은 공감은
황폐했던 마음에 따스한 바람을 불어넣기 시작하는데…….

어느새 보통의 날들을 공유하고 서로의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우리는,
무슨 사이일까?

[작품 공지]
본 작품은 제공사 요청으로 인하여 2017년 4월 28일부로 작가 정보가 [유아나]에서 [요안나(유아나)]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