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태자비? 저는 싫은데요.

바란 적도 없는 태자비 자리에 앉게 된 화안.

'태자비로 뽑히지 않기 위해 추문도 붙이고, 초상화도 그리지 못하게 했는데!'

화안은 태자와의 혼사를 물리기 위해 불길한 점괘를 들고 오거나, 태자비 신분으로 도박장을 격파하는 등 온갖 말썽을 부린다.

하지만 태자, 운지는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데….

"전하, 그냥 저를 죽이시지요!"

"그럴 수 없소. 예전부터 마음에 든 사람이나 물건은 모두 손에 넣어야만 안심이 됐으니."

화안은 과연 운지의 손아귀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원제: 花顏策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