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피폐물 속 흑막을 찾아갔다 1권

    2022.01.12

    2,700원

  • 피폐물 속 흑막을 찾아갔다 2권

    2022.01.12

    2,700원

  • 피폐물 속 흑막을 찾아갔다 3권

    2022.01.12

    2,700원

  • 피폐물 속 흑막을 찾아갔다 4권

    2022.01.12

    2,700원

  • 피폐물 속 흑막을 찾아갔다 5권

    2022.01.12

    2,700원

작품소개

#쌍방구원물 #후반관계역전 #선계약후연애 #복수물 #로맨스릴러
#흑막남주 #집착남주 #계략남주 #미인계쓰는남주 #연약한척하는남주
#살아남는게목표인여주 #이능력여주 #남주의안정제여주

최종 흑막 황제에게 끔살당하는 악역의 끄나풀
엘리아나 무슈에게 빙의했다.
원작대로 죽느니 황제를 찾아가 살길을 도모하리라.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아직 아무것도 안 했는데
황제가 먼저 매달려 오기 시작했다.

***

“가지 마.”

벨키레이가 엘리아나의 옷깃을 붙들었다.
온전한 그의 시선이 엘리아나에게 향했다.
그가 다시 한번 애원하듯 속삭였다.

“날 길들였으면 책임을 져야지, 리리.”

그가 가만히 그녀의 손을 옭아맸다.
어느새 벨키레이의 입술이 엘리아나의 손끝에 닿았다.
곧 점을 찍듯 손끝을 타고 손등으로 올라왔다.
그 와중에도 그의 시선은 엘리아나에게 고정되어 있었다.

질척이는 시선과 함께 그가 엘리아나의 팔을 당겼다.
가까워진 거리.
그가 음험한 미소를 띠며 낮게 으르렁거렸다.

“가면 그 새끼 죽여 버릴 거야.”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