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그 후궁의 은밀한 연서 1권

    2021.11.08

    4,000원

  • 그 후궁의 은밀한 연서 2권

    2021.11.08

    4,000원

  • 그 후궁의 은밀한 연서 3권

    2021.11.08

    4,000원

작품소개

제국의 후궁으로 팔려 가게 된 월국의 공주, 류하.

버림받은 공주로서 궁에 갇혀 살던 그녀는
이 혼례 행렬의 책임자이자 예비 시동생인 휘온을 꾀어내어
자유를 찾아 도망치기로 마음먹는다.

“그대가 휘국의 온 대장군입니까? 그대의 형수가 될 자로서 잘 부탁드립니다.“
”가마 안에 다시 드십시오. 갈 길이 멉니다.“

하지만 고지식하고 목석같은 휘온과의 대면에서
괄괄한 성질을 죽이지 못하고 기 싸움을 하고 마는데…….

“대국의 장군은 상대방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는 것이 예법입니까?”

‘망했다. 잘 보여도 모자랄 판에 싸움을 걸면 어쩌자는 거야?’

과연 류하는 그를 무사히 유혹할 수 있을까?


미리보기

“그대는 참 자상한 사람이군요. 그대의 아랫사람이 부러울 지경입니다.”

차라리 내가 그대의 부하 장수라면 좋겠어.
그럼 그 누구에게 의심을 받지 않고,
그대를 마음껏 흠모할 수 있지 않을까.

“마마는 폐하의 여인이 되는 겁니다. 그러니, 고작 대장군의 부하 따위를 부러워하지 마세요.”

온은 류하보다도 자기 자신에게 조곤조곤 나직하게 쐐기를 박았다.
폐하의 여인이라고. 당신은 내 형수가 되고, 나는 당신의 시동생이 될 거라고.

“……그렇다면 말을 수정하지요. 언젠가 그대의 아내 될 사람이 부럽습니다. 그 정도면 내가 부러워해도 되겠습니까?”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