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얼어붙은 달이 내려앉은 곳 1권

    2021.11.08

    3,000원

  • 얼어붙은 달이 내려앉은 곳 2권

    2021.11.08

    3,000원

  • 얼어붙은 달이 내려앉은 곳 3권

    2021.11.08

    3,000원

  • 얼어붙은 달이 내려앉은 곳 4권

    2021.11.08

    3,000원

  • 얼어붙은 달이 내려앉은 곳 외전

    2021.11.08

    2,500원

작품소개

모든 걸 다 가진 소공작, 라비루스는 밤마다 귀신이 들리는 신병에 걸리고 만다. 
‘귀신 때문에 연애도 못 하는 몸이 되다니.’
용병단을 운영하며 조용히 살던 어느 날, 천재 소년 셀을 만나게 되는데.
‘내, 내가 왜 이러지?’
평생 여인에게 반응 없던 몸이 셀에게만 반응하기 시작한다.
남자를 좋아할 리 없다며 현실을 부정했지만, 더는 펄떡이는 심장을 외면할 수 없었다.

-

남장을 하며 살아가는 셀에게 근사한 사내가 나타나 손을 내밀었다.
“너, 우리 용병단에 들어와라.”
셀은 생계를 위해 성별을 숨기고 용병단에 입단하게 되고.
자신의 은인이자 고용주인 라비루스에게 점점 끌리게 되지만. 
커다란 신분 차 때문에 마음을 접어 버린다.
그러던 중 술을 거하게 마시고 잠들어 버리는 일이 벌어지는데.
“너… 여자였어?”
방심하다가 그에게 성별을 들키고 말았다.
그런데 그의 반응이 이상했다.
“이것도 꿈이겠지. 내 꿈에선 네가 항상 여인이 되더라.”
“좋아해, 셀. 꿈에서라도 이 말이 하고 싶었어.”
그는 자신에게 열렬한 고백을 이어갔다.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