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바람이 머무는 들녘 1권

    2009.06.01

    4,000원

  • 바람이 머무는 들녘 2권

    2009.06.01

    4,000원

작품소개

나는 나의 길에 너를 끌어들일 수도 없고, 그리 하고 싶지도 않다.

휘의 가슴에 찬바람이 일었다.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 당하고,
손에는 무거운 인장이 찍힌 채 살아온 세월.
그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않았다. 가야 할 것을 알기에. 마음도 정도 사람도 짐이 될 뿐이라는 것을 알기에. 하지만 잡아주지 않을 수 없었다.
떨리던 그 작은 어깨와 흔들리던 눈동자, 담담하려 애쓰던 그 목소리.
짐이 될 것을 알면서도 잡을 수밖에 없었다.
그 순간 이루어야 할 것들과 버려야 할 것들이 채이로 인해 뒤엉켜 버리고 말았다.
휘는 마음에 차오르는 채이의 이름을, 미소를, 눈물을 지우며 이를 악물었다.
이제 돌아갈 것이다.
채이, 너를 두고 돌아갈 것이다.
그리고 모든 것을 이루어 낼 것이다.

▶ 책 속에서
-그대로 가셨으면 울지 않았을 터입니다. 그대로 가셨으면 이렇지 않았을 겁니다. 이렇게 나약하게 울지 않았을 겁니다. 채이라…… 그렇게 다정하게 부르지 않으셨으면 이렇지 않았을 겁니다.
휘는 이를 악물었다.
-울지 마라.
단단하게 굳어진 음성은 깊게 가라앉았다.
-거짓입니다. 아까 지은 시문도 곧 다시 만날 사람처럼 가벼이 떠나 달라는 것도 거짓입니다. 모두가 거짓입니다. 무섭습니다. 소녀도, 소녀도 함께 데려가 달라고 청하고 싶습니다. 홀로 두고 가지 마시라고 청하고 싶습니다. 저 별을 등지고 가시는 그 길에 저도 데려가 달라고…… 이렇게…… 두고 가지 말라고 청하고 싶습니다. 매달리고 싶습니다.
채이를 데려갈 수 없었다. 채이의 애원도 더 들어 줄 수 없었다. 휘는 옷깃을 꼭 쥔 그 손을 난폭하게 떼어 내어 한 손으로 잡아 쥐고 채이를 거칠게 끌어안았다.
-너를 잊지 않겠다.
채이가 흐느끼며 고개를 저었다.
-그러한 약조는 싫습니다.
-훗날에 너를 찾아 내마. 울지 마라. 그렇게 울지 마라.
-그러한 약조 싫습니다! 함께 데려가 주십시오! 많은 것을 바라지 않겠습니다. 그분을 찾아 머리를 내려주셔도 좋으니, 이렇게 남겨 두고 떠나지 말아 주십시오. 제발…….
휘는 도리질을 치며 울고 있는 채이의 몸을 품에 가두었다. 품이 젖어들어 가고 있음이 느껴졌지만, 휘는 채이를 놓지 않았다.
-어디에 있든, 무엇을 하든 약해지지 말고 꼭 살아 있거라.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