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두 명의 집시 1권

    2009.06.01

    2,500원

작품소개

결코 그를 좋아할 수 없어

윌로는 생각했다. 그녀는 너무도 외롭게 살아왔으므로 자신이 사랑에 빠지게 되었을 땐 가장 자상한 남자를 선택하리라고…. 하지만 그녀는 라이든 킬번에게 빠지고 말았다. 그렇게도 무례하고 불친절한 남자에게. 월로는 그렇게 못된 남자에게서 벗어날 수 있을는지!

▶ 책 속에서

"울지 말아요."

라이든이 부드럽게 말하면서 그녀를 살며시 껴안았다.
윌로는 눈물을 닦고 웃어 보이려 했다. 그러나 웃을 수가 없었다. 라이든의 얼굴이 놀랄 만큼 가까이에 다가와 있었던 것이다. 순간 라이든의 입술이 내려오는가 싶더니 그녀의 입술에 살포시 와닿았다.

어깨에,그리고 가슴에 미칠 듯이 비벼대는 그의 입술을 느끼고 윌로는 그가 자신을 원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그리고 자신도 그를 원하고 있다는 사실도….

하지만 그것은 금방 끝나고 말았다. 그의 눈빛은 평소와 같이 냉담한 눈빛으로 변해 있었다.

"좋아하기는 아직 일러, 미스 카벤디시."
"좋아한다구요?"

윌로는 당황해서 두 눈을 크게 떴다. 무슨 뜻인지 알 수가 없다.

"시치미떼지 마. 눈물 몇 방울 보였다고 해서 내가 넘어갈 줄 아나? 그건 오산이야. 아가씨는 내가 유혹에 넘어갔다고 생각할는지 모르지만 그건 아주 짧은 한순간뿐이었다구."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