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제발, 날 믿어 주세요."

납치될 위험에 빠진 언니를 대신해 형부의 산장에서 백작부인으로 가장해 숨어 있게 된 도미노.
숨막히는 상황은 견딜 수 있었지만, 사랑에 빠진 경호원 대장 에이스에게 자신의 신분을 밝히지 못한다는 게 안타깝기만 한데….


※ 책 속에서

"약속해 주세요. 무슨 일이 생기더라도 나를 버리지 않겠다고."

도미노는 에이스에게서 몸을 떼고 그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지금 무슨 말을 하려는 거요?'

에이스는 그녀의 젖은 스키복을 벗기고는 그녀의 다리를 쓰다듬었다.

"이 일이 끝나고 나면 당신은 나에 대해서 아직 모르고 있는 사실들을 알게 될 거예요."

그의 손길이 멈추었다.

"나쁜 일들이오?"
"아뇨, 나쁜 일은 아니에요."
"그럼 왜 지금 말해 주지 않소?"

그는 다시 그녀의 다리를 어루만지기 시작했다.

"안돼요, 지금은 말할 수 없어요."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