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어쩔 수 없는 인연 1권

    2009.06.01

    2,500원

작품소개

강요된 연인

남동생이 사고를 저지른 곳이 비토의 집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애슐리는 절망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녀를 배신하고 다른 여자를 품에 안았던 그에게 애슐리는 동생의 용서를 빌어야 했다.
그런데 그런 그녀에게 그는 오히려 더욱 잔혹한 요구를 하는 것이 아닌가!


※ 책 속에서

"당신은 미쳤어요!"
"당신이 나를 미치게 만들었소."

비토가 아주 부드럽게 대꾸했다. 하지만 마치 한여름 태풍이 몰려오듯, 어두운 광채를 드리운 눈빛만은 매서웠다.

"당신에게 환상적인 밤을 선사하는 그 녀석은 진실로 영원한 관계를 바라고 있는 게 아니오."

애슐리는 자포자기한 기분으로, 그가 다시는 그와 같은 말을 하지 못하도록 커피잔을 움켜쥐고 그를 향해 힘껏 던졌다.

"어떻게 감히 나에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거죠?"

그녀는 분을 참지 못하고 말했다.
컵이 벽난로 모서리에 맞아 부서지면서 깨진 파편들이 비토의 재킷 위로 흩어졌다.

"내가 당신을 거칠게 다루길 바라는 거요?"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