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별과 별 사이

NEW

별과 별 사이

그림/글 스리

매주 수 연재 BL 15세 이용가

하나뿐인 형이 사고로 다쳤다.

범인은 부잣집 아들에 준수한 외모로 학교의 유명 인사이자
주인공 ‘윤별’과 동급생인 ‘성운’.

아무리 후한 보상금을 줬다 해도,
유일한 가족인 형이 다쳤는데 가만있을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

“내가 찾아서 그 새끼 죽일 거야!!”
“별아, 그러지 마. 다들 조용히 끝내고 싶어 해. 학교도 마찬가지고, 나도…”

형은 이를 덮으려 하는 것만 같다.

그리고 편의점 알바에, 조용한 성격까지
‘성운’은 알려진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그럼 우리 형은 왜 밀었던 거야?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