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원제 : The Rebel King

어느 날 아침 눈을 떠 보니 왕자가 되어 있었다!

화재 속에서 아이들을 구한 영웅으로 매스컴을 탄 소방관 찰리는 헬레니아 왕국으로부터 어떤 연락을 받게 된다. 바로 그가 왕국의 숨겨진 왕손이자 다음 왕위를 물려받을 후계 1순위 왕자라는 것. 어안이 벙벙해진 그는 여동생과 함께 헬레니아로 향하고, 그곳에서 자신의 약혼녀라는 재즈민과 만나게 되는데….

소방관에서 왕자로!
꿈같은 신분상승을 이룬 그 남자의 속사정

▶ 책 속에서

“미안하오. 내가 법도를 어겼군.”
찰리의 얼굴에서 따스한 표정이 사라졌다.
“역시 난 왕자 재목이 아니란 증거요. 앞으로도 물론이고.”

“아니, 당신은 왕자예요, 찰리. 때문에 우린 진지하게 의논을….”
재즈민이 나직하게 대꾸했다.

“흠…, 당신이 그런 식으로 내 이름을 부르니 뭐든 원하는 대로 해 주고 싶어지는걸? 지중해식 억양으로 부르는 내 이름은 처음 들었소. ‘차아알리’라…. 아주 묘하고 섹시한 목소리요, 재즈민.”

그리고 그의 입에서 나오는 그녀의 이름은 ‘자아즈미인’으로 들렸다. 살면서 수없이 들어온 자기 이름인데 그의 입술에 오르니 매끄럽고 은밀하게 들렸다. 아랍의 여름날 밤처럼 관능적인 분위기랄까.

“우리의 약혼 건에 관해 말인데, 이건 정말 코미디요. 난 이 나라에 있고 싶지 않고 당신 역시 당신 세계와 어울리지도 않는 남자를 원할 리 없을 테니까. 당신을 이 코미디에서 벗어나게 해 주겠다고 내 인생을 걸고 맹세하오.”

그의 말이 뇌리에 새겨지는 순간, 밝은 미래를 향한 꿈에서 깨어난 재즈민의 가슴이 덜컹 내려앉았다.

▶contents: Prologue, Chapter 1~Chapter 15, Epilogue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0 / 300등록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