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원제: Temple of the Moon

사라 크레이븐 / 김지원

♣할리퀸 클래식 스페셜.

밀림 속, 달의 여신!

가브리엘은 고대문명의 숨겨진 유물을 발굴하기 위해 조직된 원정대에 꼭 참가하고 싶었지만 뜻을 이루기 위해서는 그녀를 마치 머리가 텅 빈 바비인형 대하듯 경멸을 담은 눈빛으로 보는 션을 설득해야만 했다. 우거진 밀림보다 더 복잡하고 위험해져 가는 두 사람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변할까?

그녀는 골드 디거 아니면 순진한 처녀?

▶ 책 속에서

“이 모든 말싸움이 지겨워요.”

가브리엘이 지친 듯 말했다.
“여자가 포함된 원정대는 꾸릴 생각이 없다는 건가요?”

“물론 아니오. 기꺼이 포함시키고 싶은 여자들도 있지.”

“하지만 난 아니라는 거로군요.”
분노가 그녀를 사로잡았다.
“왜 ‘어떤’ 여자들은 되고 난 안 된다는 거죠?”

션은 지프를 길가로 빼고는 시동을 껐다.
“정말로 알고 싶소?”

“네.”
그녀가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이해할 수 없는 두려움에 입술이 갑자기 마르는 기분이었다.

강철 같은 손이 그녀를 거칠게 끌어당겼다. 저항할 새도 없었다. 그의 입술은 따뜻했지만 거칠었고, 어둠 속의 격렬한 습격 같았다.
“이제 이유를 알겠나?”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