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다소 한가로운 듯한 가을날의 오후였다. 창밖에는 누렇게 물든 오동나무 잎들이 하나둘씩 소리 없이 떨어져 내려서 마당 위로 수북하게 쌓여가고 있었다.

제갈신중.
늦게까지 잠을 자다가 일어난 그는 약간 권태로운 표정이었다. 그는 다소 못마땅한 듯이 찌푸린 얼굴로 그와 같은 광경을 바라보고 있다가 문득 나직하게 중얼거렸다.

“벌써 가을이로군.”

마치 지금 다시 가을을 맞게 되어서 매우 짜증스럽다는 듯한 말투였다.
다소 이상하게 들릴지도 모르지만, 사실은 지금으로부터 거의 삼 년 전인 지금처럼 낙엽들이 떨어져서 뒹구는 가을날에 그는 집을 나왔던 것이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