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둘이서’ 같이 들어가자.”

어린 도련님을 살리기 위해 품에 꼭 안고 도망가다 절름발이가 되어 버린 노비 아토.
태어났을 때부터 아토의 애정만 받았던지라, 오로지 그녀에게만 순종하고 집착하는 도련님 백란.

세상 모두로부터 격리된 두 사람
아니, 세상으로부터 아토를 격리해 오로지 자신의 곁에만 두려 한 그 남자, 도련님.

가문의 저주라 했다.
한 사람을 마음에 품으면 평생 그 사람에게만 집착하고 마는, 종국엔 누구 하나 죽기 전까지는 끊어낼 수 없는 지긋지긋한 운명이라는 저주.
그로 인해 백란의 어미는 남편을 빼앗아간 세상에 복수하고, 자신의 목숨으로 저주를 이어갔다.

황제의 분노 속에 가문은 멸문하게 되고, 목숨조차 위태로웠던 란을 지킨 건, 더벅머리에 평범한 외모를 가진 백 가(家)의 사노비 아토였다.

지극정성으로 보살피던 란을 떠나보내고, 오랜 시간 후 다시 마주했을 때
아토는 미처 눈치 채지 못했다.
해맑은 도련님의 미소 뒤에 숨어 있는 잔혹한 독점욕을…….

세상 누구도 필요없다.
오로지 내 세상엔 아토 하나만 들여놓겠다는 그 비틀린 심성을 그녀가 알아챘다면 어땠을까?

세상 누구보다 안전한 도련님의 품이 지독한 감옥이라는 걸 알아채기 전에
더욱 더 그녀를 꽁꽁 얽어매야겠다.
그게, 이 외로운 세상을 버텨내는 단 하나일지라도.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