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곤륜삼성(崑崙三聖) 1권

    2019.04.30

    무료

  • 곤륜삼성(崑崙三聖) 2권

    2019.04.30

    무료

  • 곤륜삼성(崑崙三聖) 3권

    2019.04.30

    무료

  • 곤륜삼성(崑崙三聖) 4권

    2019.04.30

    1,000원

  • 곤륜삼성(崑崙三聖) 5권

    2019.04.30

    1,000원

  • 곤륜삼성(崑崙三聖) 6권

    2019.04.30

    1,000원

  • 곤륜삼성(崑崙三聖) 7권

    2019.04.30

    1,000원

  • 곤륜삼성(崑崙三聖) 8권

    2019.04.30

    1,000원

  • 곤륜삼성(崑崙三聖) 9권

    2019.04.30

    1,000원

  • 곤륜삼성(崑崙三聖) 10권

    2019.04.30

    1,000원

  • 곤륜삼성(崑崙三聖) 11권

    2019.04.30

    1,000원

  • 곤륜삼성(崑崙三聖) 12권

    2019.04.30

    1,000원

작품소개

궁구가는 이미 가파른 절벽들과 산봉우리들을 지나 어느 험한 낭떠러지 앞에 이르러 있었다.
아마도 너무나도 빠르게 달려왔기 때문에 궁구가로서도 도저히 어쩔 도리가 없었는지도 모르는 일이다.
궁구가는 즉각 놀란 듯이 그 낭떠러지 앞에서 몸을 멈추며 납작 엎드렸고, 그 순간 막 퉁소를 불기 위해 미소를 지으며 자세를 잡던 금몽추(金夢秋)는 시위를 벗어난 화살처럼 그 낭떠러지를 향해 날아가기 시작했다.
금몽추의 신형(身形)은 이내 낭떠러지 아래의 구름 속으로 떨어져 자취를 감추고 말았고, 그것을 내려다보던 궁구가는 연달아 고개를 좌우로 내저으며 속으로 중얼거렸다.

‘이건 정말 견디기 어려운 일이야. 나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어…….’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