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옆집 사는 저승사자 1권

    2019.09.24

    3,500원

  • 옆집 사는 저승사자 2권

    2019.09.24

    3,500원

작품소개

새로 이사 온 오피스텔의 시끄러운 이웃집에 일주일째 잠 못 들던 취준생 이다온.

다온은 밤마다 시끄러운 이웃집에 참다못해 일어나 새벽 한 시 반 옆집, 404호의 문을 두드렸다.

그러자 나타난 것은 백지장처럼 새하얀 얼굴을 가진 미남자, 강신휘.

그의 협박 아닌 협박으로 이어진 그들의 인연. 과연 이 인연의 끝은 무엇일까?

시끄러운 이웃집에 열이 뻗친 다온의 성난 목소리에도 그는 여전히 태연자약한 얼굴이었다.

“지금 그쪽은 내 집이 시끄럽다고 말하는 거야?”

다온은 의문이 가득한 얼굴로 되묻는 사내가 어이가 없어 쏘아붙이며 대답했다.

“제가 여기 이사 온 지 일주일이고 그쪽 집이 밤마다 시끄러운 것도 일주일 째라구요.”

사내는 다온의 말이 이상하다는 듯 무감한 시선을 내려 그녀를 바라보며 답했다.

“나는 나 혼자 사는 집이 시끄럽다 말하는 그쪽이 이상하다고 말하고 있는 거야.”

다온은 사내의 말에 비웃으며 답했다.

“그럼 그쪽 뒤에 있는 저 사람들은 귀신이에요?”

어이없다는 듯 쏘아붙이는 다온의 말에 내내 감정 없던 사내의 두 눈에 동요가 일었다.

“저들이 보여?”

사내의 당황한 목소리가 다온의 귀에 닿자 다온의 얼굴에서 짜증이 솟았다.

“네. 저도 눈이 있거든요.”

모두가 잠든 새벽, 잠들지 못하는 그와 처음 만난 날이었다.

-본문 中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