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권

    2020.09.11 약 12만자 3,500원

  • 2권

    2020.09.11 약 11.5만자 3,500원

  • 2부 1권 알아보기 쉬운 1

    2020.09.11 약 9.4만자 3,000원

  • 2부 2권 알아보기 쉬운 2

    2020.09.11 약 7.6만자 3,000원

  • 외전 눈치채기 어려운

    2021.04.09 약 1.7만자 400원

  • 외전 알아채기 쉬운

    2022.08.17 약 2.1만자 6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본 작품은 리네이밍 되었습니다.

#사내연애 #리맨물 #재벌공 #연하공 #능글공 #계략공 #집착공 #불도저공
#얼빠수 #연상수 #눈치빠르수 #조용히살고싶수 #능력수 #외유내강수


전무의 아들이 입사를 했단다.
신입사원은 겨우 4명인데 전무랑 같은 성을 가진 사람은 한 명뿐.

모두들 잘 보이려고 난리가 났는데 나 혼자 이상한 점을 알아챘다.
전무 아들보다는 같이 입사한 조용한 직원 한 명이 유독 눈에 밟힌다.


*


"선배는."
"응?"
"후배한테 권위의식이 없으시네요. 커피 좀 타 오라고 하면 후배들은 다 타올 텐데요."
"아? 뭐 이런 걸로 권위 같은 거 내세우기엔 좀 그래 나는. 뭐."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자 서이학은 낮게 웃었다.

"지욱씨가 박 전무님 아들이라서 그러시는 거예요?"
"전무님 아들이라서 챙겨주는거면 내가 이학씨 커피는 왜 타주겠어? 그냥 이게 맘이 편해 나는."
"선배는 정말 좋은 분 같으세요."

나는 좋은 낯으로 웃어 보이며 탕비실을 나섰다. 속으로 낮게 웃으면서.

야. 내가 좋은 분이라서가 아니고.

새끼야. 서이학 네가 회장 아들이잖아.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가격

소장

권당 400 ~ 3,500원

전권 14,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