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명조 후손의 공주, 주화유.
그녀는 항주에서 유명한 주단 상회 문진주단의 주인 ‘주전기’의 딸 행세를 하며 살아간다.

바람 같은 공자, 이풍소.
사실 그는 황제의 귀한 조카로, 산들바람처럼 전국을 노닐며 시를 짓는 ‘애신각라 영소’였다.

평소처럼 공원사에서 친부모의 극락왕생을 기도하던 화유는 시조를 읊조리다
자신의 뒤를 이어 낭송하는 낯선 목소리를 듣고…

“낭자를 놀라게 하여 죄송합니다.”

느닷없이 나타난 고상한 미남자와 마주한다.

“공자께서는 굴원의 작품을 좋아하십니까?”
“굴원이 표현한 심오한 뜻을 미천하여 전부 깨닫지 못하나 그의 작품을 흠모합니다.”

첫 순간부터 지음인 듯 통하는 두 사람은 서로가 원수 사이인 줄도 모르고 정체를 숨긴 채 급격히 사랑에 빠지는데……!

들키면 목숨을 부지하기 어려운 연정,
스스로를 원망하게 되는 애달픈 마음.

두 사람의 사랑은 어떻게 될까?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