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연희의 일상은 평온했다.
아니. 그렇다고 생각했다.
막무가내 건물주, 도강철이란 남자가 나타나기 전까진.

"눈이 마주쳤으면. 적어도 인사 정도는 해야 하는 거 아닌가.”

반말은 기본이고,

“내일 또 올게. 자꾸 보면 정든다잖아.”

간섭을 밥 먹듯이 하는 남자.
그리고……,

“좋아해.”

연희의 마음을 온통 흔드는 남자.

“나한테 관심 꺼. 제발.”

밀어내고 밀어내도 다가오는 남자.
조금은 제멋대로인 그 남자 도강철이
연희의 마음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