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가상시대물/판타지/로맨스/서양풍 /재회/첫사랑/
직진/후회/다정남주/짝사랑여주 /잔잔/애잔/피폐/달달
오해/육아물/아카데미 시절 아이 가진 여주/시한부여주/연인이었던 남주/후회 남주/초중반 약간 피폐/후반 조금 달달


“아무리 말렸어도 난 오스틴을 낳았을 거예요. ……오스틴이 없는 제 삶은 의미가 없어요.”

이미 십 년도 전에 돌아가신 부모님. 일면식도 없는 먼 친척들.
결국 아이 아버지인 ‘그’를 찾아가는 길을 택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여전히 아름다웠다.
그때도 나는 그에게 아무것도 아니었지만, 이렇게 마주하게 된 지금은 더더욱 그러리라.
제 아이를 하나 달고 나타난 귀찮은 여자 정도일까.
하지만 오스틴을, 내 아이를 위해서는 이 방법뿐이었다.
그라면 제 핏줄이라는 이유에서라도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 안전하게 맡아줄 테니.
오스틴. 엄마는 그 어디에서든 널 사랑할거야.
흘러내리는 눈물을 아이가 볼 수 없도록 아이의 작은 몸을 더욱더 꽉 끌어안았다.

“…잠시라도 좋으니, 그대도 여기에 머무르는 건 어때.”

그러니, 나는 바로 등 돌려 나오려던 곳에서 그가 나를 부를 것이라고는 조금도 상상하지 못했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