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BL] 네가 네모인 세상 1권

    2017.06.02

    3,500원

작품소개

「도영은 자신이 세모라고 생각했다. 네모들의 세상에서 살아가는 세모.」

도영은 ‘일탈’을 꿈꾸며 편의점에서 담배를 산다.
익숙지 않은 담배에 콜록대던 도영은 복도에서 옆방에 사는 우성과 마주친다.
우성은 도영과 같은 대학, 같은 학과에 다녔다. 겹치는 강의도 한둘이 아니었지만, 늘 혼자 다니는 도영과 무리 지어 다니는 우성은 말 한마디 제대로 나눠 보지 못한 사이였다.
그럼에도 도영은 우성이 싫었다.

베개에 얼굴을 파묻고 있는데 소음이 귀를 어지럽혔다. 도영은 고개를 들고 우성의 방 쪽으로 벽을 노려봤다. 방음이 형편없어서, 우성이 틀어 놓은 음악 소리가 그대로 넘어왔다.
쟤 음악 취향 진짜 별로야.
가끔씩 들리는 느린 발라드가 싫어졌다. 우성이 좋아하는 것 같아서.

어느 날, 도영은 조별 과제에서 우성과 한 팀이 된다.
당황한 도영은 휴학할 거라는 말을 던지고는 자리를 박차고 나와 버린다.
며칠 동안 수업에도 나가지 않고 집에만 머물던 도영.
새벽녘, 참을 수 없는 복통에 신음하던 도영은 현관문을 열고 나가려다 그 자리에서 쓰러진다. 그리고 눈을 뜬 뒤 우성이 자신을 병원으로 옮겼다는 걸 알게 된다.

“내가 인사를 제대로 못한 것 같은데, 고맙다.”
“너 그 말 여러 번 했어.”
“밥 사 줄까?”
“그래.”
우성이 흔쾌히 수락했을 때, 도영은 시간을 되돌리고 싶었다.
“오늘 저녁 어때?”
“어? 어.”
“과 건물 앞에서 6시.”
“어? 어.”
얼이 빠진 도영은 우성이 약속을 잡는 걸 말리지 못하고 그냥 듣고 있었다.
“이따 보자.”
“어? 어.”

세모인 도영은 네모인 우성이 너무나 불편했다.
네모는 네모끼리, 세모는 세모끼리 어울리는 게 당연하기에.
그런데 어쩐 일인지 자꾸 우성과 마주친다.
이제 모른 척할 수 없도록.

[[BL] 네가 네모인 세상 - 외전] 바로가기

[[BL] 네가 네모인 세상 - 외전 2] 바로가기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