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작품소개

“다녀와. 기다릴 테니까.”

단순히 오빠 친구였던 너, 신승헌.
삶에 다른 누군가를 들일 수 없을 거라 믿었던 나, 강다희.

어느 순간 내 삶에 네가 스며들었다.

“오래 걸릴 수도 있어. 그래도 꼭 돌아올게.”

그런 네가 건넸던 약속.
그 하나를 믿고 너를 보냈고
네가 떠난 3월 이후, 내 계절은 언제까지나 눈꽃 피는 겨울이었다.

어느 날 갑자기
눈앞에, 네가 나타날 때까지.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