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C 뷰어 설치안내

1권부터 최신순

  • 공포게임의 악역은 밤마다 여주인공의 꿈을 꾼다 1권

    2019.12.20

    3,000원

  • 공포게임의 악역은 밤마다 여주인공의 꿈을 꾼다 2권

    2019.12.20

    3,000원

  • 공포게임의 악역은 밤마다 여주인공의 꿈을 꾼다 3권

    2019.12.20

    3,000원

  • 공포게임의 악역은 밤마다 여주인공의 꿈을 꾼다 4권

    2019.12.20

    3,000원

작품소개

#로판 #게임 #게임빙의 #악역남주 #여주부둥물 #렙업여주 #나는 차가운 북부남자 하지만 내 숙면에겐 따뜻하겠지

데드 엔딩만 109가지.
공포게임의 여주인공, 셀린느에 빙의했다.
반복되는 죽음에 지쳐갈 무렵, 악역이 찾아왔다.

“다 죽어갈 줄 알았는데, 아주 멀쩡해 보이는군.”
“네……?”
“말해봐. 대체 왜 내 꿈에서 죽어대는 거지?”

숙면이 절실한 악역과 더는 죽지 않으려는 여주인공의 달콤살벌 공생기!

***

“……밤이 두려워.”
“네?”
“떠나면 네 안위를 알 수 없지. 밤이 진실을 알려줄 테니…….”

레온하르트는 말을 잇지 못했다. 강직한 눈동자가 갈피를 못잡고 떨리고 있었다.

“그럼 이렇게 생각하세요.”

조용한 셀린느의 목소리가 지하 복도에 울려 퍼졌다.

“레온하르트는 매일 밤 푹 잘 거예요. 그럼 제가 안전하게 잘 지낸다는 사실을 밤으로 확인하는 셈이죠.”

레온하르트는 무어라 말하기 위해 입술을 달싹였으나 아무 소리도 나오지 않았다.

그는 본능적으로 움직였다.

눈앞의 셀린느를 품속에 가두는 것.

“……!”

셀린느는 조금 놀란 듯했으나, 곧바로 긴장을 풀고 레온하르트를 같이 안아주었다.

잠시 후 레온하르트는 안정을 되찾고 셀린느의 귓가에 한 마디 속삭일 힘을 얻었다.

“부디, 무사하도록.”
“약속할게요.”

셀린느가 레온하르트의 품속에서 중얼거렸다.

매주 월요일 베스트 리뷰를 선정하여, 작성해 주신 분께 블루마일리지 2,000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31 선택 = 대여쿠폰 321,700

= 잔여 작품 중 1작품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