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약 결혼인데 가족들에게 너무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계약 결혼인데 가족들에게 너무 사랑받는 것 같습니다

희운

15세 이용가 달리아(스토리숲)

2024.06.19총 5권

  • 1권

    2024.06.19 약 12.5만자 3,400원

  • 2권

    2024.06.19 약 12.5만자 3,400원

  • 3권

    2024.06.19 약 12.5만자 3,400원

  • 4권

    2024.06.19 약 12.5만자 3,400원

  • 완결 외전

    2024.06.19 약 4.2만자 1,2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더는 두 다리로 설 수 없게 되었다.
자신을 귀족에게 팔아넘긴 무정한 가족들,
남편이라는 작자의 폭행에도 이제는 눈물조차 나지 않았다.
맞아 죽기만을 기다리고 있던 그때,
기적이 일어났다.

결혼 장사로 팔려가기 전으로 회귀한 것.

*

멀쩡한 두 다리였다.
지금이라면… 미래를 바꿀 수 있지 않을까?
결심했다,
이 지옥에서 도망가기로.
나를 지켜줄 수 있는 '악마'의 품으로.

“내가 당신의 저주를 푸는 방법을 알아요.”

페르난 케알라드 공작,
붉은 눈의 그는 악마의 저주를 받았다는 소문으로 둘러싸여 있었다.
아무도 다가가지 못하고, 공포의 대상이 된 그는
나를 유일하게 구원해 줄 사람이었다.

“뭘 원하십니까?”
“저에게 청혼해 주세요.”

황당한 제안에 재미있다는 듯 웃는 남자.
살기 위해 이곳으로 왔지만, 악마가 두렵지 않을 리가 없었다.
나, 여기서는 잘 버틸 수 있겠지?

그런데.

“마님! 무리하시지 말라고 했잖아요! 귀한 몸 상할까 걱정입니다!”

사용인들은 나를 볼 때마다 호들갑을 떨어댔고,

“천사, 천사님이시다!”

영지민들은 나를 볼 때마다 민망하게 외쳐댄다.

게다가.

“내가 당신을 거역할 수 있을 리가. 무엇이든 하세요, 부인.”

이 남자는 왜 이렇게 다정하지?
악마라고 하지 않았던가요?
계약 결혼인데, 너무 사랑받고 있는 것 같다!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정가

소장

권당 1,200 ~ 3,400원

전권 14,8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