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충동적인 하룻밤

    2024.05.10 약 3.3천자 무료

  • 집착

    2024.05.10 약 3.6천자 무료

  • 아빠를 주세요

    2024.05.10 약 3.3천자 무료

  • 형상의 실체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거대한 짐승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기습

    2024.05.10 약 3.7천자 100원

  • 밤 11시 정각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어쩌면 독

    2024.05.10 약 3.5천자 100원

  • 취한 여자

    2024.05.10 약 3.5천자 100원

  • 바뀐 순서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손끝의 온기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허덕이는 미친놈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애인 있어요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그 대가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명백한 질투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더운 열기

    2024.05.10 약 3.5천자 100원

  • 부부가 먼저

    2024.05.10 약 3.5천자 100원

  • 바람도 사랑하는 아이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취기가 오르면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대가의 밤 (1)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대가의 밤 (2)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올가미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달려들 태세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농염한 달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뜻대로 할게요

    2024.05.10 약 3.5천자 100원

  • 뜨듯한 것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접근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못 보내지

    2024.05.10 약 3.5천자 100원

  • 배회하는 맹수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저린 감각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왜 다정할까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끝나지 않을 밤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넣어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오싹한 한기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빌어먹을 고객

    2024.05.10 약 3.5천자 100원

  • 오붓한 가족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불운한 치부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서리 맞은 이서

    2024.05.10 약 3.6천자 100원

  • 들끓는 집착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폭발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각성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토끼사냥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사냥개의 접근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음험한 그림자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평행선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작은 위안

    2024.05.10 약 3.5천자 100원

  • 격노의 포효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지독한 살의

    2024.05.10 약 2.9천자 100원

  • 너라서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몽환 너머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공사 구분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전략적 응징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플라워레터의 밤 (1)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플라워레터의 밤 (2)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그럼에도 사랑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콩닥콩닥해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소문 (1)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소문 (2)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사랑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뜻밖의 불청객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봐주라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나를 이용해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호시탐탐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선득한 직감

    2024.05.10 약 3.4천자 100원

  • 해율아 (1)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해율아 (2)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해율아 (3)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아프게 해서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흐뭇한 밤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므훗한 낮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골칫거리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목숨 걸고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요구할 때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타락해서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알면서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차태강이면 돼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뜨거운 노크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담대한 진입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급습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거대한 음영

    2024.05.10 약 2.9천자 100원

  • 밤마다 청혼 (1)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밤마다 청혼 (2)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밤마다 청혼 (3)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외전 01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외전 02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외전 03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외전 04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외전 05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외전 06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 외전 07

    2024.05.10 약 3.1천자 100원

  • 외전 08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외전 09

    2024.05.10 약 3.3천자 100원

  • 외전 10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외전 11

    2024.05.10 약 3천자 100원

  • 완결 외전 12

    2024.05.10 약 3.2천자 100원

이용 및 환불안내

작품소개

“그 대가는, 너야.”

유일한 단점이라곤, 없는 인간미인 차태강 앞에 난데없이 앙증맞음으로 무장한 여섯 살 딸이 나타났다.
“아빠! 정말로 보고 싶었써요!”
태강은 충동적인 하룻밤으로 태어난 아이의 존재를 깨닫게 되고….
“해율인 선배와 무관해요.”
자발적 미혼모의 길을 택했던 이서는 거짓말을 하지만.
“도망은 꿈도 꾸지 마.”
“날 기만한 대가를 치러야 할 거야.”
집착적인 태강은 이서의 옆집으로 이사하며 본격적인 아빠 노릇을 시작하는데….
“자고로 아빠는 아이와 가까이 있어야지.”
인간에게 관심 없던 차태강의 소유욕과 책임감이 폭발하기 시작한다.
“너는 여전히 나를 흔드네.”
“그 대가는, 너야.”

리뷰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자세히 보기

리뷰 운영원칙
0 / 300등록

정가

소장

화당 100원

전화 9,200원